Home > 태극권협회 > 뉴스
 
  2019년 승단심사와 송년모임에 참석하고 ----- 이상원 회원님


2017년 12월, 도장에 처음 발을 들인 지 두 달째인 신참이 승단 심사와 송년 모임에 구경을 갔다. 고수 선배들이 시범을 보이는데 뭐가 뭔지 잘 보이지도 않고 아는 얼굴보다 모르는 얼굴이 훨씬 많아 저절로 쭈뼛거리게 되었다.
  
2018년 말에 열린 같은 행사에서는 나도 승급심사를 받았다. 관장님과 사범님들이 시키는 대로 준비해 2급이 되었다. 여전히 모르는 얼굴이 반쯤은 되었지만 한 해 전보다는 마음도 편해지고 분위기도 익숙해졌다.
 
2019년 승단심사와 송년모임은 세 해째 참가한 행사였다. 전주를 비롯해 지방 도관에서 오시는 분들도 있어 모르는 얼굴이 많은 게 당연하다는 걸 알게 되었고 매해 천하일미 굴 무침을 만들어 내놓는 사모님(이자 사범님)을 위시해 회원 분들이 떡이며 포도주며 귤이며 여러 가지를 찬조한다는 것도 알게 된, 그럭저럭 구(舊) 단원 입장이었다.
 


 
이번에 나는 37식과 13수 단련과 합련 심사를 받았고 1단이 되었다. 막판에 준비할 시간이 별로 없어 걱정을 했는데 관장님은 늘 그렇듯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인심을 쓰셨다. 선배님들은 ‘이 초단님’이라며 놀리느라 바쁘다. 1단부터 본격적으로 태극권이 시작되는 셈이라니 내게는 마음가짐을 새로이 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어쩌면 승단심사 자체가 그런 의미인지도 모르겠다. 한 해 동안 배우고 연습한 내용을 어떻게든 갈무리해 정리하고 다음 단계로 이동하는 계기. ‘잘’ 하는 것보다는 ‘열심히’ 혹은 ‘성실히’ 했다는 것을 확인하는 기회. 새로운 한 해의 태극권을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기 위한 작은 마침표.



  
늘 책상에 앉아 일하는 상황이라 운동이 필요했고 힘껏 뛰거나 빠르게 움직이는 건 적성에 맞지 않아 태극권을 시작하게 되었다. 그저 운동이라 생각했는데 이제는 관장님이 내려주시는 차도 마시고 다른 회원님들과 간혹 수다도 떠는 일이 생활의 큰 즐거움이 되었다. 몸과 마음의 기분전환이라니 이거야 말로 일거양득이 아닐지.



  
2020년의 승단 심사와 송년 모임은 한층 익숙한 행사가 될 것이다. 다음 승단까지는 몇 해 걸릴 테니 아마 나는 심사를 구경하는 입장이리라. 다음 송년 모임에는 나도 뭔가 찬조할 만큼 해묵은 회원일 텐데 음식 솜씨가 없어 어찌 해야 할지 한 해 동안 고민하게 될 것 같다. 물론 그 한 해 동안 태극권 실력도 조금은 성장하리라 믿는다.   


 
 
등록일 2020-01-08 15:41
등록자 운영자 관리자

 
3828 [심사] 동아일보 - 이찬태극권도관, 태극권 시연무대 겸 송.. 18-01-02
3826 [심사] bnt뉴스 - 2017년 송년모임 겸 시범행사 가져 18-12-12
3787 [심사] 2016 송년회와 심사 16-12-19
3763 [심사] 제66회 승단승급심사와 2015년 송년회-----.. 15-12-22
3671 [심사] 제61회 승단심사 13-09-13
3240 [심사] 제41회 승단심사 사진보기 06-06-11
3221 [심사] 제39회 승단심사 겸 송년회 05-12-25
3196 [심사] 제 36회 정기 승단심사 05-03-13
3176 [심사] 이찬 선생 태극권 8단 승단 04-09-09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716-3 서초빌딩 지하1층 TEL:02-596-1581~2
Copyright 2005 Taich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