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태극권협회 > 뉴스
 
  제2회 태극권 한마당을 마치고 --- 한봉예


                                                                         
 “제2회태극권한마당”을 여러분들의 협조에 힘입어 아담하지만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각각 다른 곳에서 이찬 선생님의 태극권을 배우는 많은 분들이 모여서 같이 운동을 하며 친목을 도모하고 도관을 구경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요.
이찬 선생님의 짧고 굵은 인사말씀, 박영옥 부회장님의 인사와 함께 열성적인 SNS 강의가 있었고 저의 요청으로 처음 만나서 어색한 분위기를 악수로 풀어보며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운동모임에는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이 많이 보였는데 그것은 바로 나이 들어서도 할 수 있는 태극권의 특장을 그대로 증명해주는 자리였다고 생각합니다. 아시다시피 태극권은 다른 운동에 비해 천천히 부드럽게 움직이기 때문에 부상의 우려가 없고, 그렇기 때문에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운동입니다. 물론 어려서부터 관심을 갖고 일찍 시작하는 사람들은 더더욱 좋겠지만요. 도관의 10대 청년들부터 80대 어르신들까지 태극권이라는 이름 하나로 한 곳에 모여 몸짓으로 소통하니 더 할 나위 없이 즐겁고 보람찬 하루가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특별히 팀별로 시연하는 순서를 만들어서 그들이 어떻게 공부하고 있는지 볼 수 있었는데, 양재노인복지관, 서초복지관, 사당 상도 복지관, 남양주 진건읍 문화센터, 신촌 현대 문화센터 등이 실력을 보여주셨고, 시연에 참가하신 분들께는 상장도 수여 되었답니다. 앞으로도 여러 사람들 앞에서 자신이 향상되는 모습을 해마다 보여줄 수 있게 평소에 꾸준히 태극권 공부를 해야겠지요?
 


 


이찬 선생님을 비롯해서 사범들과 도관 분들의 시연이 이어지며 모임의 분위기는 무르익었습니다. 도관으로 돌아와 끼리끼리 앉아 김밥을 같이 먹으며 이야기꽃도 피웠습니다. 한마당을 통해서 태극권을 배우는 도반으로 또 인생의 선후배로 같은 길을 가고 있다는 데에서 모두가 힘을 얻었기를 소망합니다.


 
항상 어떤 모임을 만들 때는 여러 분들의 도움이 없으면 불가능한데 어두웠던 장소를 밝혀주느라 전기 작업을 맡아주신 김윤식 이사님, 사진으로 봉사해주신 김인철 이사님, 모든 회원들에게 드릴 수 있게 양말 선물을 주신 김한규 부회장님, 선물 협찬 해주신 강현규 이사님, 같이 계획해 주시고 마음을 함께 해주신 박영옥 부회장님, 회비로 도움을 주신 도관 회원분들, 이 모든 일을 있게 해주신 이찬 선생님께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립니다.

 

* 사진 보기


 
 
등록일 2014-12-09 17:49
등록자 운영자 관리자

 
3835 [후기] 2018 태극권 한마당 참여기 - 윤충노 이사님 18-11-24
3692 [후기] 진정의 노사 추수강습회 후기----- 박영옥 14-06-24
3676 [후기] 수련회 후기- 한봉예 13-10-18
3553 [후기] 2010 홍천 나들이 13-01-03
3455 [후기] 09심사 및 송년회 11-10-12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716-3 서초빌딩 지하1층 TEL:02-596-1581~2
Copyright 2005 Taich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