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태극권협회 > 뉴스
 
  제4회 세계배태극권대회를 다녀와서---한봉예

이번이 대만에서 열린 세계태극권대회 네 번째 참가 였습니다. 그 동안의 변화라면 처음 대회에 출전했을 때는 여자 선수가 저 하나였는데 올해는 무려 다섯 명으로 늘어났다는 점과 제가 대회 경험이 많은 연유로 우리팀의 연습과 진행에 약간이나마 보탬이 되었다는 것 등입니다.


 
이찬 선생님을 비롯한 우리팀 11명은 2012. 10. 5일 오전 11시경 대만에 도착했습니다. 다음 날부터 대회가 열리기는 하지만, 새로운 도시 타오위엔(桃園)에 온 기념으로 잠시 외유를 하여 스먼수이쿠(石門水庫)라는 곳에 다녀왔지요. 택시를 타고 한 시간 정도 달리니 댐이 보이고 숲 속을 따라 올라가니 산으로 둘러 쌓여있는 물과 멋진 경치를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친절한 택시기사가 추천한 음식점에서는 아주 맛있는 생선요리와 빵을 먹을 수 있었구요. 물론 살아가면서 먹는 일이 중요하긴 하지만, 대만에서는 먹는 것이 더욱 중요하고 재미있는 일인 듯합니다. 매번 뭔가를 먹을 때마다 새로운 경험을 하는 듯한 기대감과 충족감을 주기 때문이지요.



저는 운이 좋게도 대회마다 매번 다른 장소를 가게 되었는데 이번에 대회가 열린 타오위엔의 쥐딴(巨蛋) 체육관은 지금까지 가 본 경기장 중에서 가장 넓고 화려했습니다. 선수들이 묵었던 호텔도 그전보다 업그레이드되어서 아주 편안하게 지낼 수 있었구요. 규모가 컸던 만큼 첫 날 열린 개막식에는 거의 2만여 명이 되는 많은 인원이 참가를 하였고, 선수들도 세계 20여 개국에서 온 2000명 이상의 선수들이 경합을 벌였습니다. 이찬 선생님은 개막식 축사에서 유머스럽고 짧은 멘트로 가장 많은 박수를 받으셨고 개막식 시연으로 1000명이 함께 펼친 정자태극권 37식 시연은 정말 장관이었지요. 다음 개막식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테라피 타이치 시연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길 바래봅니다.



저희 한국팀은 첫 날 열린 단체전에 37식과 기타 양식 태극권(테라피 타이치), 태극선 종목에 출전 하였으나 아쉽게도 입상은 못했습니다. 그러나 이찬 선생님이 태극권 동작을 재구성해서 만드신 테라피 타이치를 알리는 좋은 기회였고, 대회에 처음 참가한 분들은 많은 것을 보고 배우기에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저녁에 있는 환영파티 전에 세계태극권연맹 이사회의가 있었는데, 테라피 타이치 책 홍보 겸해서 부주석이신 이찬 선생님과 함께 참석을 했습니다. 주요 안건은 다음 대회가 열릴 장소를 정하고 대회 진행이나 여러 문제점들을 서로 얘기하고 수정, 보완하는 것이었습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마치 올림픽 유치를 하는 것처럼 아르헨티나 대표가 그 다음 대회 개최지로 자신의 나라를 온 정성을 다해 추천한 것이었습니다.

아르헨티나가 남미에 있다는 것은 알지만 어느 정도의 거리에 있는지 감이 안 잡혀서 그곳에 가는데 얼마나 걸리느냐고 물었더니 무려 35시간이 걸린다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물리적으로 너무 먼 거리라서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르헨티나 대표는 끊임없이 자기 나라는 물론, 주변 국가들까지 설명을 하며(중국어나 영어를 못해 통역함) 진지하게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사람들로 하여금 귀 기울이게 만들었지요.

결론은, 너무 멀어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기는 힘들겠지만 2013년에 연맹의 이름을 걸고 남미에서 여는 제1회 지부대회를 추진해보라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나중에는 저마저도 아르헨티나라는 나라에 관심이 생겨 언젠가는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런 한편으로 다음 회의 때에는 테라피 타이치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도록 우리가 설득하는 장면을 상상해 보기도 했답니다.





회의를 마치고 연회장에 들어서니 벌써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여느 해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준비한 프로그램들이 아주 많아서 모두가 흥겹게 지켜보며 즐길 수가 있었지요. 그 중에서 대만의 민속적인 춤과 노래, 가면을 쓴 남자의 마술 같은 쇼는 특히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음식은 총 11가지의 코스요리로 나왔는데 생선, 야채, 고기요리들로 식탁이 아주 풍성했으며 우리들의 눈과 입을 아주 만족케 했답니다.


 

둘째 날에는 개인전에서 금메달과 은메달 두 개를 땄습니다. 저에게는 테라피 타이치로 금메달을 딴 것이 그 무엇보다도 뜻 깊고 뿌듯했습니다. 더 나아가 허약한 분들의 건강을 위해서 테라피 타이치가 꼭 널리 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국제대회에서 첫 발을 내딛었으니 머지않아 세계적으로 테라피 타이치가 번성하리라 믿습니다.

       

이번에 서억중 선생님께 써달라고 부탁한 글귀도 그래서 ‘선여인동 달겸천하(善與人同 達兼天下 : 좋은 것을 남들과 함께 하고 천하에 널리 퍼지라)' 이었답니다.

* 동영상 보기   * 사진 보기


 
 
등록일 2013-01-10 14:45
등록자 운영자 관리자

 
3836 [대회] 제7회 세계태극권대회 참가기 18-12-12
3781 [대회] 타이페이 태극권대회 참가기----------鄭 尙 .. 16-11-15
3780 [대회] 제6회 국제태극권대회 참가기------------ .. 16-11-14
3732 [대회] 2014년 월드컵태극권대회 체험담---- 송용운 회.. 14-12-09
3650 [대회] 제4회세계국술대회---홍순길 13-01-15
3644 [대회] 2012년 월드컵 태극권대회 참가기---오진미 12-10-22
3637 [대회] 한·중 태극권대회 참가기 -테라피 타이치 보급회 회.. 13-01-03
3533 [대회] 양식태극권제5대명가논단 13-01-03
3527 [대회] 2010 월드컵태극권대회 참가기 .. 12-11-03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716-3 서초빌딩 지하1층 TEL:02-596-1581~2
Copyright 2005 Taich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