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태극권협회 > 뉴스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그래서 서로의 바람이 너희 사이에서 춤추게 하라.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구속하지는 말라
그보다 너희 혼과 혼의 두 언덕 사이에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

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즐거워하되 서로는 혼자 있게 하라 
마치 현악기의 줄들이 하나의 음악을 울릴지라도 줄은 서로 혼자이듯이.

서로 가슴을 주라. 그러나 서로의 가슴속에 묶어 두지는 말라
오직 큰 생명의 손길만이 너희의 가슴을 간직할 수 있다.

함께 서 있으라. 그러나 너무 가까이 서 있지는 말라
사원의 기둥들도 서로 떨어져 있고
참나무와 삼나무는 서로의 그늘 속에선 자랄 수 없다. 


-칼릴 지브란


 
 
등록일 2012-08-08 15:57
등록자 태극권 관리자 관리자

 
3693 [짬] 인생은 선택과 집중의 싸움이다. 14-05-01
3657 [짬] 저녁별처럼 13-04-06
3655 [짬] 논어 자공편 13-03-05
3651 [짬] [가슴으로 읽는 시] 입동(立冬) 12-11-09
3639 [짬] 걸림돌과 디딤돌 12-10-22
3616 [짬] 대 자유인 12-08-08
3600 [짬] 흙의 살들 12-08-08
3597 [짬] '당신'은 보석입니다. 12-08-08
3594 [짬] 신이 인간을 빈손으로 이 세상에 내려 보낸 이유 12-08-08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716-3 서초빌딩 지하1층 TEL:02-596-1581~2
Copyright 2005 Taichi. All Right Reserved.